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배너

일상로그 - DayLog

Admin | Post | Trofish |
미심쩍은 부분이 있긴 하다.
이러거나 저러거나.  '정치적타살' 임에는 분명하다.

그는 선택을 했다.
살아서 치욕스런 삶을 사느냐.
죽어서 열사가 되느냐.

다크나이트에서 나오던가.
'살아서 악당으로 남던가, 죽어서 영웅이 되던가'

어쨌거나, 명박과 좃중동을 향한 마지막 뻑큐를 날리면서 그는 떠나갔다.

물론 살아서 복수(?)의 칼을 갈며 재기를 할 수도 있었으리라.
그러나 그 기간은 수십년이 걸릴지도 모른다. 우리는 그렇게 까지 느긋한 상황인가?
몇%의 친일,매국노에게 권력이 몰린 상황에서 수천만은 아무런 소리도 내지 못하고 있다.

대부분은 모르고 있거나, 그 권력에 빌붙어 살고 있다.
당신이 그를 지지했던 안했던 간에 왜 이런일이 일어나게 되었나는 한번 생각해 보길 바란다.
권력을 가진것 자체를 뭐라할 수는 없다. 다만 그 권력을 어떻게 쓰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근 현대사의 비극은 바로 저들 친인,매국노에 의한 것이었다. 이런 비극은 그들이 존재하는 한, 아니 그들이 계속 권력을 차지하는한 계속 될 것이다.
그것이 대한민국의 현실이며 비극이다.

그의 죽음은 바로 그런 현실을 일깨우는 것이다. 명약관화한 사실을 두 눈뜨고 보고 깨달으란 것이다.

그의 죽음이 지금의 현실을 바꿀 수는 없다. 그의 죽음을 지켜본 나와 당신이 행동해야 한다. 그 행동이 그리 거창한 것이 아니다. 기회가 있을때 행동에 옮기는 것이다. 그것이 투표가 되었든, 시위가 되었든 무엇이든 말이다.

신고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4 5 6 7 8 9 10 11 12 ··· 937 
일상로그 - DayLog
태미's 일상
by 태미(taem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37)
일상 (733)
음악 (11)
영화 (36)
서비스,개발 (83)
열대어 (35)
건강,민간요법 (1)
안전교육 (1)
잡담 (28)
포스팅꺼리 (0)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