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배너

일상로그 - DayLog

Admin | Post | Trofish |

야당, 이 바보같은 놈들아!

일상 2010.04.10 13:18 by 태미(taemy)
이 블로그는 잠정휴업상태였다. 다시 열 생각은 없다.(그냥 방치)

그러나 요즘 야당의 행태를 보면 욕을 안 할수가 없다.
하는 짓을 보면, 야당의 존재이유 없다.

이번 지방선거만 봐도 그렇다. 여기저기 자기 지분만 챙기려고 한다.
그러다 보니, 이번 결과가 눈에 선하다.
여기저기서 지들끼리 싸우다가 결국 선거에 패하고, 아무것도 얻는 것 없는 ㅄ같은 짓.
다같이 뭉쳐도 시원찮을 판에 말이다.

그 이유가 뭘까? 그것은 정책은 없고, 그저 자기 얼굴내세우려는 정치꾼들때문이다.
국민의 지지를 받으려면 얼굴 가지고는 안된다.
'네가 뭘 할줄아는데.' , '네가 우리에게 뭘 해줄건데'  이게 바로 국민이 원하는 것이다.
그 질문에 대답할 수 없는 정치꾼들은 그저 번지르르한 상판떼기만 들이밀 뿐이다.

그러니 매 선거때마다 나오기는 하는데, 지지율은 바닥인 것이다.
왜? 너희들이 한게 없으니까?
뽑아줘야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그건 그렇다. 그러나 또 아니다.

야당끼리 모여서 경선을 하던, 후보단일화를 하던 하란 말이다.
모이지 않고는 영원한 패배밖에 없다.
내가 후보로 단일화되어야 한다고? 그래야 정책을 수행할 수 있다고? 개뿔뜯어먹는 소리다.

설령 네가 후보가 되지 않아도, 상대후보로 단일화 된다고 해도 네 정책을 할 수 있단 말이다. 그게 단일화의 기본상식 아니더냐. 패배하더라도 '내 이름으로 정책을 진행하게 해달라' 고 할 수 있는게 단일화 아니더냐. 서울시장이라고 한다면, 부시장이라도 시켜달라고 해서 자신의 정책을 수행하란 말이다(부시장이 있던가? 그냥 예.)
그렇게 해서 자신의 경력을 만들란 말이다.(요즘 학생때부터 스펙관리한다고 난리다. 너희도 관리해라)
그러면 나중에 얼굴들이밀지 않아도, 알아서 후보 해달라고 찾아오게 된다.
작은 지분에 눈이 뒤집혀서 아무것도 얻지 못하는 바보같은 짓은 더이상 하지 말란 말이다.

네놈들이 그렇게 욕을 하는 MB 도 그 잘난 '청계천' 하나때문이 아니더냐.
그래서 그토록 '死대강' 을 외쳐대는 것 아니더냐, 당장 생태계가 파괴되던 말던, 나중에는 회복되면 MB 표 4대강만 남는 것이다. 사람들은 그것만 기억한다. 그 과정은 기억하지 않는다.

물론 너희들도 그러라는 것은 아니다. 너희들의 정책을 우선해서, 그 정책/제도를 보면 딱 네놈들 이름이 생각나게 만들란 말이다. 그것이 핵심이다.
자리에 연연하지 말고, 모여서 네 정책 내 이름 붙여 해줄 상대후보가 있다면 그를 지지하면 된다. 반대의 경우가 되어 네가 후보가 된다면 상대편 후보의 정책을 팍팍 밀어주고.

그것이 너희들의 살길이다. 그리고 시간도 없다. 이번이 마지막이다.
여기서 너희들이 살거나, 영원히 죽거나 그 선택의 기로에 있다.

너희들은 영원히 같이 죽는길을 선택하지 말기를 바란다.

신고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12.07.18 15:45

1 2 3 4 5 ··· 937 
일상로그 - DayLog
태미's 일상
by 태미(taem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37)
일상 (733)
음악 (11)
영화 (36)
서비스,개발 (83)
열대어 (35)
건강,민간요법 (1)
안전교육 (1)
잡담 (28)
포스팅꺼리 (0)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