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비스,개발

펌핏(Pumfit)의 가능성 - 미투데이(me2day)를 닮았다.

오늘 펌핏을 사용해 보았다.



아직 어색한 부분도 있긴한데, 그 가능성을 보았다.
바로 미투데이(me2day) 와 닮은 구석이 있다.



짧은 코멘트(글)와 링크(URL) 를 기본으로 하고,  그에 대한 metoo(펌프업) 과 댓글.
아직은 펌핏에 글올리는 것은 어색함, 부담이 약간 있지만, 펌핏의 로고의 문구("즐거운미디어 펌프" ) 처럼
즐거운 이야기가 오고가는 공간이 되면 그 어색함/부담이 줄어 글을 올리는 사람이 많아질 듯 합니다.

저의 개인적인 느낌인지 모르겠습니다.
두 서비스가 기능적인 면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유사한 부분이 있습니다.
기능적인 부분이외의 사이트의 분위기(?)가 닮은 것 처럼 보입니다.

아니! 아마도 펌핏이 미투데이와 닮기를 바라는 제 마음이 그렇게 보이도록 만들었는지 모르겠습니다.


ps. 미투데이 써보고 싶으신분 댓글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