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잡담

이제 정말 얼마남지 않았군. 올해도 반이 가까이 지났군.

참 올해에는 여러가지 일들이 많이 일어난 것 같다.

아직도 올해의 반정도밖에 안왔지만, 앞으로 어떻게 될지도 궁금하기도 하고.

올해 12월.
일단 두려움이 앞서긴 하지만, 잘 되리라 믿는다.

그런데, 그 쪽 돌아가는 것을 보면 답답하기 그지없다.
그래서 가급적 멀리서 보려고 하지만, 정말이지...

쓸데없는곳에 휘둘리지 말고, 좀더 나자신에 신경쓰자.

그동안 잊고 있었던것들을 상기하면서...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