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내가 사는 삶에서 주는 기쁨의 원천은 무엇일까?

나를 표현하는 각종 지표들은 '넌 왜 사니?' 라고 말하고 있지만,
내가 포기하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까?
한동안 절망의 그늘에 몸져 눕기도 하고, 한없이 눈물이 흐르기도 했지만,
지금은 한구석이지만, 기쁨이 솟아나고 있다.(꺼져 버릴 수도 있지만...)

그 원천은 무엇일까? 삶의 작은 희망을 찾은것인가?
아니면, 그저 숫자일뿐이야 라고 나자신에게 최면을 건 것일까?

이렇게 기분이 좋았던 적이 언제였던가 까마득하기도 하네.

아무튼 2007년은 다시 되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난 많은 것이 필요하지 않다. 그저 아주 손톱만큼이라도 작은 희망이면 족하단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