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배너

일상로그 - DayLog

Admin | Post | Trofish |
그동안의 100분 토론중 그래도 가장 볼만했다.(재미있게 봤다)
앞서 두 후보와는 확실히 차이가 나는 토론이었다.

중반부터 봐서 초반이 어떤지는 모르겠다(나중에 따로 봐야 겠음)

권교수(?)의 이상한 질문과 비하발언이 참 어이없었지만,
그래서 그런지 좀 당황하는 듯한 문국현 후보의 모습도 보였다.

중소기업정책 부분에 대해서는 시원시원하게 답변을 하는 듯 했다.
그런데, 이번에는 세세한 부분까지 질문하고 답변을 하네.(지난 두 후보도 좀 그렇게 해주지)
가끔씩 답변내용에 진지하게 듣고, 공감하는 화기애애한 분위기도 잠깐씩 연출되기도 했다.

아쉬운 부분은 어찌보면 실험적인 정책들을 밀고 나가는데, 전국민이 동참해야 하는 상황이다.
지금까지의 행적, 청렴성, 의지 등은 알겠지만, 다른사람의 행동을 유발할 수 있을 만한
카리스마를 보여주지 못한 것이 아쉽다. (TV 토론으로 알 수 없는 것일지도)

문국현은 강함보다는 부드러움의 이미지이다.
옛말에 부드러움이 강함을 제압한다는 비슷한 말이 있듯이,
앞으로의 정책, 검증등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궁금해진다.
단기간에 어필하기에는 강함이 훨씬 낫기 때문에 앞으로 남은 1달반 정도의 기간이 부족해 보인다.

앞으로의 TV출연 기회가 문국현의 대선상황을 많이 좌우하게 될 듯 하다.


ps. 1 - 난 왠지 시간이 부족해 보이는데, 캠프사람들은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남은 대선기간)

ps. 2 - 이번에는 제목 뽑기가 힘들군.

지난 100분토론은 느낀점이 확실했는데 ^^
지난 토론
이명박 : http://taemy.tistory.com/433
정동영 : http://taemy.tistory.com/455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이스트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오히려 구체성이 더 떨어져 보이던데요..질문은 구체적인대 답변은 매우 추상적인..그리고 희망적인 내용만 나열한다는 인상이 강하게 들더군요..

    글을 쓰신 분의 문국현 후보에 대한 애정이 글에 엿보이네요^^;

    2007.11.02 14:32 신고
    • BlogIcon 태미(taemy)  댓글주소  수정/삭제

      ^^ 그런가요?

      지난 토론보다는 훨씬 구체적이지 않았나요?
      물론 만족스러울 정도로 세부적으로 이야기는 하지 안 았지만요.
      세부적인 것을 TV 에서 논하기에는 시간이 부족한 것 같습니다.

      앗! 이스트라 님은 정후보님 캠프의? 맞죠?
      많이 바쁘시겠군요. ^^

      2007.11.02 22:49 신고
  2. BlogIcon 이스트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빠 디지겠습니다 ㅡㅡ;

    사실..문국현 후보의 이번 토론은 객관적으로 점수를 매긴다고 해도 전 60점 정도만 주고 싶어요.
    우리 후보님이 잘했다는 건 아니구요.

    티비 토론은 그 시점을 적극적인 지지자가 아닌 일반 대중의 시각에 맞추어야 됩니다.
    그리고 토론 자체가 후보자를 검증하고자 만들어진 자리인 만큼
    공격적이거나 자신이 홍보하고자 하는 주제가 아닌 다른 주제의 질문에 대한 준비도
    맞추어야 하구요.

    그 점에서 사실 많은 실망을 했습니다.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만 할 수 있는
    토론은 없습니다. 맞상대가 있는 토론도 아닌데 그런걸 보면.. 좀더 문캠프쪽에서
    대비가 필요할거 같습니다.

    2007.11.02 23:02 신고
    • BlogIcon 태미(taemy)  댓글주소  수정/삭제

      ^^ 수고 많으시네요.

      저의 정치적색깔(?)은 반한나라당(반 MB) 뿐입니다.
      ^^

      문국현 후보에 관심이 좀더 가지만, "와! 이거다" 라는 느낌까지는 아닙니다. ^^

      예. 저도 이번 토론이 그동안 인터넷대담,블로거간담회등에서 간접적으로 느꼈던 것에서 많이 못 미쳤습니다.

      그런데, 참 우스운 것이 대중에 가까워질(?) 방법이 TV토론 밖에 없구나 라는 생각에 참 우울하기도 합니다.

      앞으로 남은 기간동안 단일화가 이슈가 될까요?(살짝 귀뜸을 ^^)

      2007.11.03 00:03 신고

일상로그 - DayLog
태미's 일상
by 태미(taem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37)
일상 (733)
음악 (11)
영화 (36)
서비스,개발 (83)
열대어 (35)
건강,민간요법 (1)
안전교육 (1)
잡담 (28)
포스팅꺼리 (0)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