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배너

일상로그 - DayLog

Admin | Post | Trofish |

통화스와프 - 재미봤다고 마구잡이?

일상 2008.12.13 18:36 by 태미(taemy)
지난번 미국과의 통화스와프 로 여론의 호응때문에 재미를 봤다고.
닥치는대로 아무곳에나 통화스와프를 하고 있다.
역시나 언론은  통화스와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지 않다.

그럼 통화스와프가 뭐냐?
통화 스와프란 두 나라가 현재의 환율(양국 화폐의 교환비율)에 따라 필요한 만큼의 돈을 상대방과 교환하고, 일정 기간이 지난 후에 최초 계약 때 정한 환율로 원금을 재교환하는 거래를 뜻한다.
대충이렇단다.

그래 간단히 생각해보자.
지금 환율이 1300 원일때 통화스와프를 했다고 보자, 1500 원으로 넘어가도 1300으로 교환하면 되니, 위험부담이 줄어드는 효과가 생긴다.
자! 그런데, 통화스와프를 무작정 무차별하게 하면 좋을까?

그러면 반대로 생각하면 된다.
마찬가지로 1300원. 이번에는 환율이 떨어진다고 보자. 1100 원으로 떨어져도, 1300원으로 갚아야 한다는 것이다. 결국에는 빚이라는 거다. 그런점을 생각지 않고 무장적 통화스와프를 체결하는 것이 얼마나 바보짓이라는 것을 금방 알 수 있다.

바보짓하는 정부도 문제지만, 아무 비판없는 언론이 더 큰 문제다.
언론이 그따위면 미래도 없다.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일상로그 - DayLog
태미's 일상
by 태미(taem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37)
일상 (733)
음악 (11)
영화 (36)
서비스,개발 (83)
열대어 (35)
건강,민간요법 (1)
안전교육 (1)
잡담 (28)
포스팅꺼리 (0)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