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

3월은 저항의 달.

1년이 지났다. 이토록 긴 1년이 또 있을까?
그런날을 앞으로 4년을 더 겪어야 한다.

그동안 일어난 황당한 일들, 앞으로 일어날 일들을 그냥 지켜보기에는 너무나 고통스럽다.

포기하면 편하다 지만, 포기하고 지켜보는 것이 더 힘들다.
저항을 할 것이다. 나의 저항은 아무런 영향을 끼치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저항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