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배너

일상로그 - DayLog

Admin | Post | Trofish |
서울시청 광장 추모행사가 불가하단다.
http://media.daum.net/society/view.html?cateid=1014&newsid=20090525122808433&p=yonhap
서울시는 조례에 따라 서울광장의 조성목적인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활동 등을 지원하는 공간'에 맞는 행사만 허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추모행사가 광장 조성 목적에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여가선용, 문화활동. 이 어떤 범위까지 들어가는지 모르겠지만,
집회,시위도 아닌 추모행사 도 못하게 하는 것인가?
저 넓은 광장이 텅 비어있는 것을 보면 분통이 터진다.

그저 저 광장은 '귀하신 분들을 향한 축제' 에만 쓰는 것인가?
(누구의 개인 사유지 같은 느낌이다)

광장을 시민에게 되 돌려줘라.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조약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mb는 서울을 하느님께 바친다고 했고 오씨는 어디다 바칠려고 저 짓인지 ..

    2009.05.25 19:52
  2. BlogIcon 라오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울시청 게시판을 보니
    6월달에 북파공작원들 행사는 허가가 났다고 하더군요..
    어이가 없더군요..

    2009.05.25 23:08

더 이상 싸울 힘이 없어서 였을까?

일상 2009.05.25 16:24 by 태미(taemy)
이제 좀 진정이 되는군요.(언제 또 울컥할지...)

암튼 한가지 생각이 듭니다.
과연 그는 더 이상 싸울 힘이 없어서, 포기하고픈 마음이었을까?
그런 심정도 있었겠지만, 그를 더 괴롭힌 것이 있지 않았을까?

그건 바로 나 자신때문에 고통을 겪어야 하는 지인들.
그점이 그를 더욱 괴롭혔을 것 같다.

그래서 일종의 '포기'라기보다는 그들의 짐을 벗어주고자,
자신이 그 짐을 대신 가져간 것이 아닐까?

그런 생각이 든다.

자신만을 향한 싸움이었다면, 아마 절대 포기하지 않았을 것이다.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명박은 분향소도 불법이라고 한다.

일상 2009.05.24 18:51 by 태미(taemy)
명박은 사람이 모이는 것 자체가 불법이라고 보는 것 같다.

집회,시위도 아닌, 분향소란 말이다.
정치적타살 은 죽어서 까지 평화롭지 못하구나.
저 조그만 곳으로 몰아넣고 있다.
명박은 그의 죽음의 크기를 그정도만 인정하는 것인가?

얼마나 조그만지 봐라.
시청광장을 내주면 큰일인가 보다.
아! 명박 시장때 만든거라 훼손하면 안된다는 것이구나!

ps. 사진출처 : 아고라펌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인과응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꼭 그들은 자멸합니다. 그들이 한만큼 자식 대대로..

    2009.05.24 18:55
  2. 가을빛봄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게 만들어야죠.

    2009.05.24 19:21
  3. BlogIcon seph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이상의 공포가 현 정권 및 그 하수인들에게 있기를.

    2009.05.24 19:22 신고
  4. BlogIcon 라오니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의 대통령이라 하기에
    쪽팔리는 짓만 골라서 하는군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009.05.25 00:37

자살인가? 정치적타살인가?

일상 2009.05.24 16:40 by 태미(taemy)
이 마당에 무슨의미가 있겠냐마는.
그것을 묻고 싶다.

...
...

난 그것을 정치적타살 이라 규정하고자 한다.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나에게 국민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었을까?
할말이 많았을 듯 싶다.

우린 그의 말을 귀 기울여 듣지 않았다.

마지막 그가 죽음으로서 이야기한다.
그가 이땅에서 보고싶었던 것을 뒤로 한채, 떠나갔다.
그것마저 헛되이 보낸다면 우리는 미래가 없다.

이 나라의 비극이다.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TAG 노무현

댓글을 달아 주세요

황석영 이란 새끼가 누구야!

일상 2009.05.14 14:05 by 태미(taemy)
그런 놈이 있나보다.
황석영 이란 놈.

인생 참 덧없지?

곱게 죽기도 참 힘든것 같다.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떡거마, 니들이 고생이 많다.

일상 2009.05.13 13:58 by 태미(taemy)
니들이 고생이 많다.

http://geodaran.com/1187


엠비 ㄸ구멍 긁어줄 건수를 만들어야 겠는데, 잘 안나와서 힘들지.
다른 떡검애들이 같이 먹어서 구속하기도 뭐하고...

그냥 가만히 있기 뭐하니까, 마법사 놀이나 하고 있고 말이야.
와우에 빠져있는지,  소환술을 현실에서도 써보는 거니?

권양숙 소환
노건호 소환.
딸,사위 소환.
... 소환.
...

소환마법이 아주 지대로인데, 와우 레벨 뭐야! 스킬업 제데로 하는군나!(나도좀 가르쳐줘)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盧스트라다무스

일상 2009.05.08 23:42 by 태미(taemy)
예전에 본 것 같지만, 거참.

http://tvpot.daum.net/clip/ClipView.do?clipid=7653675

근데, 검찰은 구속한다면서 왜 감감 무소식이지?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썩을놈과 찌라시들.

일상 2009.05.08 13:19 by 태미(taemy)
아 싫다.
http://www.leejeonghwan.com/media/archives/001472.html

비정규직 처우개선도 아니고,
비정규직을 아예 없애는 것도 아니고, 썩을.

이제 정규직까지 손을 대려 한다.
비정규직이 50% 를 넘는다니.

썩을놈.

찌라시들. 그래서 너희가 찌라시라는 거야.

이쯤 가면 막가자는 거지.
촛불도 완전히 꺼졌다고 생각하고, 더 이상 막을 것도 없다 이거지.
아예. 헌법까지 개정해서 영구집권하지 그러셔.
신 식민지법.
비정규직들을 식민지의 노예로 규정. 시민권(?)박탈.
아주 좋아!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제는 살아있는 권력?

일상 2009.05.07 08:00 by 태미(taemy)
'살아있는 권력을 찔러보겠다' 인가?
'찔러보는 척하겠다' 인가?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cluster_list.html?newsid=20090506191908560&clusterid=14366&clusternewsid=20090507033308460

어떤 결과가 나올지 모르겠지만, 최소한 수사강도는 비슷하게 가야 욕 안 얻어먹겠지.

찔러보는 것이든, 척하는 것이든.
잘해보쇼.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 3 4 5 ··· 74 
일상로그 - DayLog
태미's 일상
by 태미(taem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37)
일상 (733)
음악 (11)
영화 (36)
서비스,개발 (83)
열대어 (35)
건강,민간요법 (1)
안전교육 (1)
잡담 (28)
포스팅꺼리 (0)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