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장

왜 우리는 막장으로 가는가? 온통 막장이다. 이 나라가 막장인가? 이 국민이 막장인가? 내가 막장인가? 하루 하루 호흡이 힘들다. 썩은내 나는 공기를 들여 마시기 힘들다. 왜! 막장으로 가는가?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인가? 더보기
방송을 장악하면 끝이다. 그래 내 세상이다. MB 의 최종목표에 도달해 간다. 자기 세상을 만들기 위해 마지막 칼날을 KBS 를 향해 들었다. KBS 이사회 몇명으로 해임제청안 이 통과되었다. 이보다 더 쉬울순 없다. (정연주가 얼마나 많은 잘못을 했는지 봐라) MBC가 있지 않느냐고? KBS 보다 MBC 가 더 쉽다.(요즘 PD수첩 그렇게 쥐고 흔드는거 봤지 않느냐. 시간문제일 뿐이다.) 그리고 5공때보다 더 심각한 것은 '침묵하는 기자'들이 너무 많다는 것이다. 방송장악후의 모습. 끔찍하다. 던젼이 따로 없다. '언니게이트' 같은 것은 아예 안나오겠지. 땅동관 기자들과 언론플레이 하는거 보면, 앞으로 언론장악후에 어떤일이 벌어질지 눈에 훤하다. 4년만 버티면 된다고? 아니 4년후가 더 문제다. 그는 4년만하고 끝나지 않는다. 자신의 분신을 남기.. 더보기
2008년 6월 25일 일상 via 미투데이 추가협상(?)에 대해 만족한다는 사람들이 나오고 있다. - 음. 30개월미만 살코기만 수입하면 안되나? SRM 이니 뭐니 복잡하게 그런거 수입하지 말고…(미쇠고기 SRM 30개월미만)2008-06-23 15:24:45 다른 한편으로는 정부(MB)가 '재협상' 을 하지 않는 이유(재협상이 가능하든,아니든)를 알겠다. , 즉, '촛불집회의 승리'라는 선례를 남길 수 없기 때문이다. 조금씩 들어주는 척해서 목소리가 커지지 않는 선에서 흐지부지되어 꺼지게 만들려는 것이다.(촛불집회 미쇠고기 재협상)2008-06-23 17:01:07 촛불을 끄라한다. , 나에게 그런 권리가 없는데, 시작한 사람이 꺼야 겠지. 그들이 끄고 싶지 않으면, 끌 이유가 없으면, 계속되는 거다.(촛불집회 계속되어야한다)2008-06-24.. 더보기
그래 막장으로 간다. 닭장투어 부활. 막장을 선택했다. 촛불이 꺼져가는 것이 싫었나? 청와대 뒷산에서 본 광경이 '아름다워' 다시 보고 싶었나? 어떤 이유던 그는 막장을 선택했다. 오늘 닭장투어를 다시 시작했다. 한동안 중단했었다. 모조리 연행하고 있다. 추가협상은 구라라는 것이 밝혀졌다. 내일 고시 관보게재를 앞두고, 먼저 고시강행하고 협의서? 토의서? (협상문이 아니다) 에 도장을 찍는다. 이번에도 참 어이없는 협상을 한다.(아니 discussion) 담화문(기자회견)을 한지 얼마나 되었다고, 그 사이 180도 태도가 바뀌었다. 전형적인 사기꾼의 행동이다. 거짓말장이의 행동이다. 사람들이 속아넘어가기 시작하자 바로 입장을 바꾼다. 정말 기회주의자이며, 막장이다. 도저히 답이 없다. 협상력,정치력,경제? 아무런 능력이 없다. 단순히 막장이다. 더보기
역시 막장기업 CJ 대단하구나, 이번에는 tvN http://news.empas.com/show.tsp/20070607n08655 또 어떤놈이야! 하며 기사를 읽어보니, 또 CJ 구나! 참 대단하구나. 참나. 존경스럽다. 막장. CJ. 젠장. 너희들의 행동을 영원히 기억해주지 더보기
CJ , 역시 막장기업. 난 CJ 라는 기업이 과연 뭐 하는 곳인지 참 궁금하다. http://offree.net/entry/Immoral-Company-CJ-Food http://taemy.tistory.com/109 그냥 막장기업. 그 한마디면 되는 것인가? 이제 음식 장난질은 그만하면 안되겠니? 더보기
CJ 는 뭐하는 기업인가? 그냥 막장. http://itviewpoint.com/tt/index.php?pl=2794 CJ 가 들어간 것중에 좋은 기억으로 남아 있는 것이 전혀 없다. 굳이 열거를 하지 않아도, 몇몇 크고 작은 사건들. 기업이 돈을 버는것, 이윤을 남기는 것이 제 1 의 과제라고 하지만, 좀 너무한다는 생각이다. 기업경영을 하면서 존경을 받는 것이 쉬운일은 아니지만, 최소한 욕은 먹지 말고 해야하는 것 아닌가? ps. 그런데, 예전 엠넷 '아찔소' 사건은 어떻게 되었나? 아직도 방송하나? 그 막장방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