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박

명박, 좃중동을 저주한다. 내가 하는 저주가 다시 나에게 다 돌아온다고 해도. 너희들을 저주하겠다. 하늘이시여, 내 저놈들을 죽이고, 지옥가겠습니다. 이땅의 모든 저주를 모아 네놈들에게 주겠노라. 그것이 이땅, 대한민국이 사는길이다. 더보기
명박과 좃중동을 향한 마지막 뻑큐를 날리다. 미심쩍은 부분이 있긴 하다. 이러거나 저러거나. '정치적타살' 임에는 분명하다. 그는 선택을 했다. 살아서 치욕스런 삶을 사느냐. 죽어서 열사가 되느냐. 다크나이트에서 나오던가. '살아서 악당으로 남던가, 죽어서 영웅이 되던가' 어쨌거나, 명박과 좃중동을 향한 마지막 뻑큐를 날리면서 그는 떠나갔다. 물론 살아서 복수(?)의 칼을 갈며 재기를 할 수도 있었으리라. 그러나 그 기간은 수십년이 걸릴지도 모른다. 우리는 그렇게 까지 느긋한 상황인가? 몇%의 친일,매국노에게 권력이 몰린 상황에서 수천만은 아무런 소리도 내지 못하고 있다. 대부분은 모르고 있거나, 그 권력에 빌붙어 살고 있다. 당신이 그를 지지했던 안했던 간에 왜 이런일이 일어나게 되었나는 한번 생각해 보길 바란다. 권력을 가진것 자체를 뭐라할 수.. 더보기
명박 - 당신 고수로 인정. 당신을 고수로 인정합니다. 더보기
명박은 분향소도 불법이라고 한다. 명박은 사람이 모이는 것 자체가 불법이라고 보는 것 같다. 집회,시위도 아닌, 분향소란 말이다. 정치적타살 은 죽어서 까지 평화롭지 못하구나. 저 조그만 곳으로 몰아넣고 있다. 명박은 그의 죽음의 크기를 그정도만 인정하는 것인가? 얼마나 조그만지 봐라. 시청광장을 내주면 큰일인가 보다. 아! 명박 시장때 만든거라 훼손하면 안된다는 것이구나! ps. 사진출처 : 아고라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