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배너

일상로그 - DayLog

Admin | Post | Trofish |
미사일이든, 위성이든 나는 알바 아니야.

난! 골프가 최고야.
http://photo.media.daum.net/photogallery/politics/0803_politics/view.html?photoid=2898&newsid=20090407074002647&cp=hani
박희태 한나라당 대표가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가 예고됐던 4일과 로켓을 쏜 당일인 5일 골프를 쳤던 것으로 6일 밝혀졌다.  박 대표는 식목일인 5일 오전 서울 인근의 한 골프장에서 기자들과 골프를 쳤다. 북한은 이날 오전 11시30분에 로켓을 쏘았으며, 한나라당은 2시 반에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박 대표는 이 최고위원회의에는 참석했다. 한나라당의 한 관계자는 6일 "이미 약속된 일정이어서 취소하기 어려웠다"며 "라운딩하는 내내 북한 로켓에 관한 상세한 보고를 받고 상황을 파악하고 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해명은 로켓 발사가 확인됐음에도 골프는 계속 쳤다는 걸로 들린다.
아마 북한이 로켓 발사 하겠다고, 몇달전부터 예고했던 것 같은데,
'이미 약속된 일정이어서 취소하기 어려웠다'  는 좀 개념없는 말인 것 같은데.

그냥 난 그딴거 상관하고 싶지 않거든.  이라고 솔직히 말하지.


MB정권 관료(?)들에게 골프 금지령 같은 것도 내리면서, 자기네들은 좋아라!
아!  부하들 골프금지령 내려서, 골프 예약 쉬워져서 좋아라 한건가?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관련 전문가도 아니고, 미네르바 같은 안목을 가진 것도 아니다.
그냥 로켓(미사일?)발사와 관련되어 나오는 뉴스를 보고 있자니.
그리고, 오늘 발사한 것에 대한 뉴스를 보고 있자니.

지난 김대중과 노무현의 햇볓정책이 정답인 것 같다.
(물론 일방적인 옹호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

1. 한미일의 설레발.
뭐! 한미일 입장에서는 당연한 반응일지 모른다.
그런데 좀 오버를 한 것 같다.
미국은 요격한다고 했다가, 자신의 MD 체재를 스스로 불신하면서 철회를 한다.
일본은 계속 이야기 하지만, 어제(4일) 발사했다고 오보까지 한다.
요격은 커녕 발사체 추적도 못한다는 것을 몸소 보여줬다.
한국은 그저 들러리, 일본의 뉴스에만 의존한다. 오보소식도 그대로 받아쓰려다가 철회하고.
오늘 발사도 발사체가 어디에 떨어졌는지도 모르고 있다. 정말 MD 체재는 쓰레기라는 것을 보여준다.
한국의 청와대는 논평밖에 없다. 상황파악도 못하고 받아쓰고 앵무새처럼 중얼거린다.

2. 위성발사라면 뭐가되지?
이건 잘 모르겠다. 어떤 국제 규약이 있는지 모르겠다.
핵개발 관련된 규약과 비슷한게 있을지 모르겠다. 냉전시대의 산물.
그런데, 위성발사라면 강대국(?)의 그런 제재가 참 우스워 보인다.
국제 평화를 위한다지만, 자신들의 힘을 유지하기 위한 비열(?)한 술수로밖에 안 보인다.
우리나라도 우주개발목적으로 로켓개발을 하고 싶어도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위성은 개발할 수 있지만, 위성을 쏘아올릴 로켓을 개발못해 남의 나라의 로켓에 올리고 있는 것으로 안다.

3. 대북제재 위협 가능한가?
발사를 했다. 북한에 대한 제재가 가능한가?
안보리제재 하겠다고? 실질적으로 가능할까?
북한이 섬나라라서 해상포위 같은 물리적 제재가 가능한 것도 아니다.
애초에 북한은 한미일 등과 직접 교역을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안다.(중국,러시아 정도?)
즉, 한미일이 아무리 애써도 중국, 러시아가 도와주지 않으면 말짱 도루묵이다.
냉전시대는 끝났다고 하지만, 중국,러시아 와는 동맹국이라 할 수 없다.
어느정도 압박은 가능하지만, 그것도 한계가 있다.
북한이 위성발사라고 하는데, 너희들이 왜 난리냐! 라고 하면 한미일은 할 말없다.
북한도 실제 중국으로 부터 무언의 협조가 있어 발사했을지도 모른다.


MB정권이 지난 대북정책을 비판하면서 '퍼주기정책' 이라고 말을 한다.
그런데, 실제로 그런가? 작년인가? 김대중이 언급했던 것 같은데.
무조건 퍼주기 라는 것은 부당하다. 우리도 많은 것을 얻었다.
개성공단도 그렇고, 북한에 대한 개발권리등을 보면 오히려 우리가 얻은 것이 많다.
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이번 로켓발사를 보다보면, '햇볓정책' 은 우리로서는 최선의 방법이었다라는 생각이 든다.
북한과의 대립정책은 우리로서는 얻을 수 있는 것이 '한개도' 없다는 것이다.
로켓발사와 관련해서 미국과 일본의 철저한 들러리 역할을 하고 있다. 발사관련 정보는 스스로 수집할 능력도 없었다. 대북제재에서도 마찬가지다. 아무런 역할도 못하고 있다. 한마디로 한국은 없어도 된다.

그러나 햇볓정책은 다르다.
한국은 정책의 핵심이 될 수 있다. 그리고 혜택도 한국이 그대로 가져간다.
협력무드가 대립무드보다 좋다는 것은 두말나위 없다. (1석2조를 넘어 일석3조 4조가 된다.)
북한의 의도가 통일/평화보다는 자신들의 정권유지겠지만, 북한으로서도 대립정책보다는 낫다는 것을 안다.

한가지 확실한것은 한국은 대립정책에서는 아무것도 할 게 없다는 것이다.
차라리 그냥 아무것도 안하는 것이 훨씬 나아보인다.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직도 전쟁의 기억을 가지고 있는 어르신들은 모르겠지만,
젊은(?) 사람들은 북한에 대해 적대감 같은 것은 거의 없어 보인다.

그런데, 북한사람들은 우리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

다음과 같은 한부분을 가지고 판단하는 것은 무리겠지만, 서로간의 문화의 교류는
적대감(?)을 완화하는데 도움을 줄듯 하다.

 출처 : http://www.inews24.com/php/news_view.php?g_menu=709301&g_serial=268015


난 북한에 이산가족이 있지도 않고, 전쟁의 경험도 없는 사람이지만,
신이 나에게 소원하나만 들어주겠다고 한다면 주저없이 '통일이 되게 해주세요.' 라고 말하고 싶다.
혹자는 통일비용을 어떻게 감당할려고 그러느냐! 라고 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난 그런 잃는 부분보다 얻는 부분은 더 크다고 생각한다.

정일 군 좀 안되겠니? (내 힘으론 안된다고?)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상로그 - DayLog
태미's 일상
by 태미(taem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37)
일상 (733)
음악 (11)
영화 (36)
서비스,개발 (83)
열대어 (35)
건강,민간요법 (1)
안전교육 (1)
잡담 (28)
포스팅꺼리 (0)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