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용산살인

용산참사를 묻어 버리는 버로우 3종세트. 단돈 9만9천원 용산참사를 묻어버리기 위해 강O순 3종세트를 준비했습니다. 1. 이메일로 경찰들에게 이슈를 적극 흘리도록 합니다. 언론에 떡밥만 흘리면 그만입니다. 용산참사 뉴스가 확실히 줄어듭니다. 2. 다음 이슈는 범인 얼굴공개입니다. 좃선,쭝앙이 앞장서서 공개를 합니다. 얼굴공개 이슈만으로도 용산참사는 반쯤 묻혀버립니다. 3. 마지막으로 확실히 묻어버릴, 사형제 논란입니다. 그간 몇십년동안 사형이 없었습니다. 이번을 계기로 흉악범, 연쇄살인범에 대한 사형을 집행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높여 찌라시를 중심으로 이슈화 시킵니다. 용산참사는 완전히 묻히게 됩니다. 단돈 9만9천원에 판매되는 버로우 3종세트 입니다. 자! 결제하십시요.(주의! 역공 당할 수 있으니, 절대 구매한 것이 유출되어서는 안됩니다.) 현재 3단계 진행.. 더보기
용산참사. PD 수첩도 뒤늦게 보고. 백분토론과 함께 PD 수첩도 이렇게 뒤늦게 보았다. 하여간 결론은 시행사,조합,구청,용역,경찰의 합작이라는 것이다. 계획된 것이든, 사고든 명백한 살인 이라는 것이다. 그리고, 경찰과 용역의 관계는 너무나 절친하다. 그동안 둘 사이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 잘 알겠다. 하루이틀 그런 관계를 유지한 것이 아니다. 수년간 쌓아온 관계임에 분명하다. 용역의 횡포, 경찰의 방관 및 협조. 살인해 놓고 사건관계자가 통제하고 있다. 관계자가 해당 사건을 통제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진상의 규명이 판명되는 것은 둘째치고, 증거인멸의 우려도 있게 된다. (실제로 그런일이 벌어졌다) 이번일로 경찰은 스스로 쓰레기임을 입증했다. 악취나는 쓰레기. 명예는 스스로 지키는 것이다. 부끄러운 것을 감추는 것이 지키는 것이 아니다... 더보기
용산참사 - 그냥 끝낼 수 없다 얼마나 대충 넘어가려 하는지 금방 알 수 있다. http://media.daum.net/society/view.html?cateid=1067&newsid=20090209194514370&p=segye 유리한 내용만 발표하고, 불리한 것은 말하지 않았다. http://media.daum.net/society/nation/seoul/view.html?cateid=100004&newsid=20090209160809396&p=yonhap&RIGHT_COMM=R3 장서연 변호사는 "발화지점이나 화재원인을 정확하게 규명하지 못한 상황에서 검찰이 행위자도 특정하지 못한 것은 결국 범죄사실을 입증하지 못했다는 의미다. 법정에서 해당 혐의에 대해 무죄를 다투겠다"고 말했다. 명확하게 밝혀진 것도 없는데, 서둘러 농성자의.. 더보기
용산참사. 왜? 왜? 사건 후 시신을 그리 급하게 부검했을까? 부검했는데, 치아등이 손상되었을까? 왜? 경찰특공대중 하나가 죽었을까? 특공대와 농성자와 무슨일이 있었을까? 왜? 더보기
용산참사 , 마이너리티 리포트? 용산참사의 결과가 바램대로가 아닌, 예상(?)대로 나왔다. http://media.daum.net/society/view.html?cateid=1067&newsid=20090209103225944&p=yonhap 떡검과 견찰의 합동작전. 박수! 박수! 박수! 검찰은 점거 농성으로 시민 피해가 이미 발생한 상황에서 화염병 등 위험물질이 소진되기 기다리면 더 큰 공공의 손해가 생길 수 있는 만큼 전문성을 갖춘 경찰특공대를 조기 투입한 조치가 불합리하고 위법한 조치라고 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더 큰 공공의 손해가 생길 수 있는 만큼" 뭐야! 경찰은 마이너리티 리포트의 예언자라도 데리고 있는거야? 저 문장은 이렇게 고쳐야 겠지. "더 큰 공공의 손해가 생길 것이 뻔하기 때문에." 자 생각해보자. 총을 들고 .. 더보기
용산 미공개 영상 불이 붙는다. 살수는 그 전부터 시작되었다. 불이 붙었고 살수는 불끄는 목적이 아니었다. 그리고 끌 수도 없다. 불붙은 기름에 물을 뿌리면 어떻게 되는가? 꺼질까? 아니 그 불은 물의에 뜨는 기름을 따라 더 번진다. 한마디로 미친짓이다. 그러면서 아무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 그저 책임을 떠 넘길 뿐이다. 화가 난다. 울음이 난다. 저 생명이 그렇게 하찮은 것인가? 개발논리, 공권력에 의한 살인, 타살이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