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배너

일상로그 - DayLog

Admin | Post | Trofish |

'허위사실'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25 지난 4월 총선에 이런일이 있었다.

지난 4월 총선에 이런일이 있었다.

일상 2008.07.25 23:13 by 태미(taemy)
지난 4월 총선.
총선 선거를 며칠 앞두고, 한 후보가 초등학교 교장에게 '네 목을 잘라버리겠어' 라고 폭언을 했다고 한다.
제보자의 말을 듣고 문화일보가 기사를 열심히 써댔고, 그 말을 또 받아서 좃선이 열심히 까댔다.
(지난 4월 4일 경부터 15일 경의 기사들을 보면 그 정황을 알 수 있다.)

선거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 아 당연히 반대 후보가 당선되었다.
왜 반대후보냐고? 제보자가 한나라당 구의원과 그의 부탁을 받은 사람이었다는 것이다.

그 제보가 나중에 허위사실로 밝혀진다.

근데 말이야. 허위사실을 제보로 받아서 열심히 써댄 '문화' , '좃선' 은 어떻게 되었을까?
아무일 없다. 아무일 없어!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67&newsid=20080724190315810&cp=nocut
http://media.daum.net/politics/others/view.html?cateid=1020&newsid=20080725123706090&cp=ohmynews
http://zine.media.daum.net/h21/view.html?cateid=3000&newsid=20080725180705598&cp=hani21

참으로 웃긴 상황이 아닐 수 없다.
그래 그런것이다. 허위사실을 보도해도 이득이 된다는 것이다.
당선된 사람은 득을 아주 많이 봤지.(그 후보가 연루된 증거가 없으니, 후보자격을 박탈 할 수도 없지.)
정말 편하지 않은가? 단 2사람에 의해 결과를 바꿀 수 있다면, 너무 남는 장사아닌가?

신문사도 나중에 벌금만 좀 물면 끝이다.

네티즌들은 허위사실 유포한다고, 출국금지, 구속수감 도 서슴없이 한다.
그 보다 영향력이 훨씬 큰 언론사에 의한 허위사실 유포는 아무 문제가 되지 않는다.
도저히 내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다.(누가 나좀 이해시켜줘)

누군가 좃중동문 이라고 했던가! 아무튼 기자 해먹기 참 쉽다.
소설을 써도 상관없고, 허위사실도 상관없고. 정말 편하지 않은가?

왜 저런일을 서슴없이 하는가 궁금하지 않은가?

이유는 바로 사람들의 뇌리속에는 '저 사람이 교장선생에게 폭언했었데!'  만 남아있게 되기 때문이다.

설마 그렇겠어! 라고 생각되겠지. 그러나, 폭로당시에는 엄청난 비중에 많은 량의 기사를 쏟아낸다.
나중에 그것이 허위사실이라는 것은 '상대적으로' 적은 기사량이 나가고 비중도 작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이것이 딴나라당의 주특기 1호이기도 하다.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상로그 - DayLog
태미's 일상
by 태미(taem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37)
일상 (733)
음악 (11)
영화 (36)
서비스,개발 (83)
열대어 (35)
건강,민간요법 (1)
안전교육 (1)
잡담 (28)
포스팅꺼리 (0)

달력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