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배너

일상로그 - DayLog

Admin | Post | Trofish |
인터넷은 MB 와 떡검, 견찰 들의 모습과 행동을 비난하고 있다.
인터넷 분위기만 보면 그들이 설설 기며 '죄송하다' 라고 해야 한다.
그러나, 아랑곳 하지 않고 자기할일 만 한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인터넷에서 아무리 씨부려봐야 영향력이 별로 없기 때문인것이다.
포털들, 언론등 몇군데만 막아놓으면 자기네가 뭘 해도 사람들은 관심없다는 것이다.

과연 정치에 관심가지며, 적극적으로 찾아보고, 파헤쳐 보는 인구가 몇이나 될까?

인터넷 인구가 2천~3천이니 반정도만 해도 천만이 넘어가지 않겠냐구?
퍽이나!  한 100만정도면 후하게 쳐준것이다.
사용인구가 2천이 넘어가도 그런쪽에는 관심없는 인구가 태반이다.
그러다보니, 몇군데 통로만 막아놓으면 알고싶어도 모르게 된다는 거지(열심히 찾아다니는 사람빼고)

그렇다면, 기득권 지지층은 얼마나 될까?
기득권, 보수층(이라 쓰고 수구꼴통이라 읽는다)을 절대 지지하는 층이 30% 정도된다.
약간의 차이는 있을지 모르지만, 그정도라고 보면 맞다.
지난번에 이야기했지만, 썩은 것들의 사회를 구성하는 구성원은 그들의 콩고물을 바라고 지지한다.
30% 정도면 어느 정도냐고, 전국유권자수가 3천5백만~3천7백만 정도라고 하는 것 같다.
3천만으로 잡고 하면 900만이 기득권 지지층이 된다는 것이다.

100만 vs 900만.  애초에 게임이 안되는 싸움이다.
그러니, 이놈의 정권은 자기 맘대로 하는 것이다.
아주 눈에 띄는 사고만 치지 않으면 별 탈은 없다는 것이다.

이 썩은 것들의 사회가 계속 썩어가는 이유인 것이다.

앞으로 나아질까? 그럴수도 , 아닐수도.
그런데, 난! 솔직히 비관적이다. (지금까지의 경험으로 봐서...)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벌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도 봐야겠죠.

    왜 국가가 나서서 인터넷 포털과 기타 사이트에 대한 탄압적인 행위를 잘 포장해서 비난을 받는지..

    그 이유는 사회는 변화하고 있다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예전과는 달리 점점 인터넷이 언론을 대체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공간으로 자리잡으면서 예전과는 달리 정치적인 성공을 위해서는 인터넷을 통제하는게 그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보니 그런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인터넷에서 아무리 떠들어도 변화하지 않는 사회처럼 보이지만, 분명한 것은 예전보다는 조금씩 변화가 되고 있다는 사실도 분명해 보입니다.

    2009.04.18 00:20 신고
  2. BlogIcon 하민혁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못 짚으셨습니다.
    인터넷에서 씨부리면 나아집니다. 단, 가이같은 소리로 씨부려서는 안 됩니다.

    문제는 여기에 있는 겁니다.

    2009.04.18 00:39
  3. BlogIcon 호경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인터넷보다는 행동이 먼저라고 생각됩니다

    2009.04.18 03:14 신고

이 세상은 썩은 냄새가 난다.

박연차.
장자연.

이 썩은 사회의 한 모습.
그 확신을 심어준 MB 가카.

정화될 수 없는가?

그도 이 썩은 사회에 물들은 것인가?
내게 '희망고문'을 한 그를 싫어한다.
그러나 이 썩은 사회를 보고 있노라면, 불쌍한 생각이 든다.
아!

나도, 너도 불쌍하다.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임실의 기적이 임실의 조작 으로...

일상 2009.02.21 00:48 by 태미(taemy)
말이 많다. 조작은 몇군데에서 더 나오고 있다.
http://blog.mediaus.co.kr/1468
위 링크글의 마지막 말이 귓가에 맴돈다.
이번 학업성취도 평가 결과는 참혹 그 자체였다. 왜냐하면 이제는 더 이상 개천에서 용이 날 수 없다는 것을 명확하게 인지시켜주었기 때문이다. 이명박 정부가 주는 ‘희망’도 없었다. 맹모삼천지교라 했다. 이제 우리는 교육을 위해서는 서울로, 학원으로 가야만 한다. 학업성취도 평가가 남긴 결과는 이렇게 씁쓸했다. 그런데도, 조중동은 이런 결과의 책임을 다시 평준화 교육과 전교조로 몰아가려고 한다. 1980년 전두환의 국보위처럼 과외·학원 금지 철퇴를 못 내리는 게 마치 평준화 교육과 전교조 탓이라는 듯이.  
꼭 이번 정권만이 아닐지 모르겠지만...

이 정부는 국민들에게 '희망고문' 을 하고 있는 것이다.
절대 바뀌지 않을 것을 알면서, 바뀔 것이라고 '희망' 을 주고 있다.
그런 '희망' 은 고문일 뿐이다.

그래! 앞으로 잘 될거야!  위안 조차 되지 않는 그냥 고문이다.

여러분에게 집값 걱정없도록 하겠습니다 - 삽질로 집값은 올리면서...
공교육을 강화해서 사교육이 필요없도록 하겠습니다 - 정책은 사교육이 꼭 필요하도록 바꾸면서...
일자리를 나누어 걱정없게 만들겠습니다  - 비정규직으로 내몰면서...
...

자! 희망으로 보이는가? 희망을 가장한 그저 고문일 뿐이다.

http://media.daum.net/society/view.html?cateid=1012&newsid=20090221100004375&p=hani
그저 줄세우기 위한, 사교육 열품을 만들기 위한. 정책은 사라져야 한다.
그저 지금은 시작일 뿐인데 이모양이라는 것은 앞으로 어떻게 될지 상상도 하기 싫다.



당신만이 가지고 있는 컨텐츠(지식)를 다른이와 나누세요. 그것이 블로그를 하는 재미라 생각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일상로그 - DayLog
태미's 일상
by 태미(taemy)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937)
일상 (733)
음악 (11)
영화 (36)
서비스,개발 (83)
열대어 (35)
건강,민간요법 (1)
안전교육 (1)
잡담 (28)
포스팅꺼리 (0)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